본문 바로가기
머니

"미국 주식 더 달린다"…월가 '빅3'가 뽑은 내년 유망주는?

by 낭리 2021. 12. 17.
728x90

"미국 주식 더 달린다"…월가 '빅3'가 뽑은 내년 유망주는?


월가 내년 증시 전망

S&P500 최고 5300 갈 것

https://seekingalpha.com/symbol/SP500



JP모간, GM·BoA·디즈니 등 추천

가치주 목록에는 산업재인 캐터필러(CAT), 다우(DOW)와 자동차주 제너럴모터스(GM), 건설주 레나(LEN) 뱅크오브아메리카(BAC)도 내년 금리 인상으로 예대마진(대출 금리와 예금 금리의 차)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제약회사 애브비(ABBV), 보험사 올스테이트(ALL), 반도체 기업 퀄컴(QCOM)

성장주 부문에선 대형 기술주인 애플(AAPL)과 아마존(AMZN)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강력한 주가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주가가 15%가량 하락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인 디즈니(DIS)도 내년 성장주 톱픽에 들었다. JP모간은 디즈니 목표주가를 220달러로 제시했다. 이는 10일 종가보다 45%가량 높은 수준이다.

이 밖에 온라인 결제업체 페이팔(PYPL), 제약사 일라이릴리(LLY), 산업용 의료기기 회사 다나허(DHR), 주류회사 컨스텔레이션브랜즈(STZ) 등도 유망주 리스트에 올랐다




골드만 “소외주가 내년 초 시장 이끌 것”

통신주 버라이즌커뮤니케이션스(VZ), 바이오 제약회사 암젠(AMGN), 햄버거 체인 쉐이크쉑(SHAK), 카지노주 라스베이거스샌즈(LVS), 유나이티드항공(UAL)




모건스탠리 “애플이 내년 최고의 주식”

“기존 충성스러운 고객에 더해 새로운 가상·증강현실(VR·AR) 기기 출시는 내년 애플을 재평가하게 만들 것”이라며 “2022년 가장 선호하는 대형주”라고 밝혔다.
내년 미 증시에서 은행주가 강세를 띨 것으로 예상했다. 가치주 중에선 알루미늄 생산기업 알코아(AA), 제약사 화이자(PFE)와 금융주 디스커버파이낸셜서비스(DFS), 골드만삭스(GS), JP모간(JPM)을 추천했다.

실적 모멘텀이 있는 성장주 군에선 은행주인 찰스슈왑(SCHW), 농기구 제조업체 디어(DE), 보험사 앤섬(ANTM)과 처브(CB), 자동차주 포드(FORD), 비디오 게임업체 일렉트로닉아츠(EA) 등을 꼽았다. 애플과 알파벳, 월마트(WMT), 시스코(CSCO), 텍사스인스트루먼트(TXN)는 ‘적당한 가격에 질 좋은 주식’


https://www.hankyung.com/finance/article/2021121226951

 

"미국 주식 더 달린다"…월가 '빅3'가 뽑은 내년 유망주는?

"미국 주식 더 달린다"…월가 '빅3'가 뽑은 내년 유망주는?, 월가 내년 증시 전망 S&P500 최고 5300 갈 것

www.hankyung.com

 

728x90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