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정 총리 "내일부터 전국 거리두기 1단계 조정..방역수칙 위반시 과태료"

by 낭리 2020. 10. 11.

정 총리 "내일부터 전국 거리두기 1단계 조정..방역수칙 위반시 과태료"

 

"방문판매 등 강화수준 유지..위험도따라 정밀방역 강화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 중 꼭 필요한 조치 유지"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조정하되, 방문판매 등 위험요인에 대한 방역관리는 강화된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내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확정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석 특별방역기간’(9.28∼10.11)인 현재는 거리두기 2단계의 핵심 조처들이 시행 중이다. 실내 50인·실외 100인 이상의 모임과 집합이 금지되고 있고, 수도권 고위험시설의 영업도 중단된 상태다. 따라서 특별방역기간이 종료되는 오는 12일부터는 실내 50인·실외 100인 이상의 모임과 집합이 가능해진다.

정 총리는 “이번 방안은 민생의 지속가능성과 방역의 실효성을 조화시키는데 중점을 뒀다”면서 “지난 2주동안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하루평균 60명 미만으로 줄었고, 감염재생산지수도 1 이하로 떨어져 확산세가 억제되고 있다는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간 계속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많은 국민들께서 피로감을 느끼고 계시고 민생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도 적극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8명 늘어 누적 2만4606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72명)과 비교하면 14명 줄어들며 나흘 연속 100명 아래를 유지했다.

최근 국내 일일 신규 확진자는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일별 신규 확진자를 보면 50명→38명→113명→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114명→69명→54명→72명→58명 등이다.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달 30일(113일)과 이달 7일(114명) 이틀을 빼면 연일 두 자릿수를 나타내는 셈이다.

정 총리는 “시설의 운영중단은 최소화하면서 대상별 위험도에 따라 정밀방역을 강화한다”면서 “지자체의 자율권을 보장하여 방역수칙 위반시 과태료 부과 등 실효적인 방역조치가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정세가 다소 더딘 수도권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 중 꼭 필요한 조치를 유지한다”면서 “위험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에서는 핵심 방역수칙이 여전히 의무화되고, 음식점·카페 등 밀집 우려가 큰 업소에서는 매장내 거리두기가 계속해서 시행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거리두기 조정방안에 대해 국민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코로나19의 여파로 올해는 산을 찾아 단풍을 즐기시려는 국민들이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그러나 실내·외를 불문하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지 않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관광버스 등을 통한 단체 탐방보다는 가족 단위의 소규모 탐방을 권해드리며, 단풍놀이를 가시더라도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사람들과의 접촉은 피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환경부와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서는 국민들께서 많이 방문하실 단풍 명소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해 주시고, 안전사고 예방에도 각별히 신경써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한글날 집회와 관련해서는 다행히 불법집회나 경찰과의 마찰 등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집회를 자제해 준 단체들과 불편을 감수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 "내일부터 전국 거리두기 1단계 조정..방역수칙 위반시 과태료"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조정하되, 방문판매 등 위험요인에 대한 방역관리는 강화된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

news.v.daum.net

 

방역과 경제 두 마리 모두 잡을 수 있기를

 

 

확진 50명 이하 하루뿐인데..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하향

11일 정부가 사회적 거리 두기를 1단계로 완화했지만 ‘완화’를 둘러싼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신규 확진자는 최근 나흘째 두 자릿수를 유지하며 확산�

news.v.daum.net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