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도로 집중 청소로 미세먼지 37% 감소”…분진흡입효과 가장 높아

by 낭리 2022. 5. 5.
728x90

“도로 집중 청소로 미세먼지 37% 감소”…분진흡입효과 가장 높아


제3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집중관리도로’ 35개 구간 도로청소 전후 농도측정 결과 분진흡입·고압살수 등을 활용, 집중적으로 도로를 청소하면 날림(재비산)먼지로 발생하는 미세먼지(PM10)가 평균 37%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제3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전국 493개(총 1972.4㎞) 구간의 집중관리도로 중 서울·인천·경기·대전 등 35개 구간의 도로청소 전후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환경공단은 이동측정차량에 측정장비를 설치, 도로청소를 시작하기 10∼30분 전과 도로청소를 종료하고 30분∼1시간이 지난 후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청소를 하기 전의 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162㎍/㎥, 청소 후 평균 농도는 109㎍/㎥로 나타나 평균 저감률은 37%를 기록했다.

도로청소 차량 유형별로 효과를 분석한 결과, 분진흡입차 47.1%(11개 구간), 고압살수차 34.1%(4개 구간), 진공노면차 평균 32.1%(20개 구간) 순으로 미세먼지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진흡입차는 차량 하부 흡입구로 오염물질을 진공으로 흡입한 후 후단필터로 여과해 제거하는 방식으로 청소를 하기 때문에 효과가 가장 높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환경부와 전국 지자체는 자동차 통행량, 도로 미세먼지 노출, 유동인구 등을 고려해 전국 493개 구간을 집중관리도로 지정하고 이번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하루 2회 이상 청소를 실시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 1650대의 도로청소차(진공노면차 1001대·분진흡입 261대·고압살수차388대)가 투입됐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도로 날림먼지 저감 효과 극대화를 위해 집중관리도로의 구간 수와 운영 거리를 확대하고 도로 청소차 자체의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 전기·수소 등 무공해차량으로 교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의: 환경부 교통환경과 044-201-6926

 

출처:

https://www.korea.kr/news/policyNewsView.do?newsId=148900907&pWise=Letter2#goList 

 

“도로 집중 청소로 미세먼지 37% 감소”…분진흡입 효과 가장 높아

분진흡입,고압살수 등을 활용,집중적으로 도로를 청소하면 날림(재비산)먼지로 발생하는 미세먼지(PM10)가 평균 37%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제3차 미세먼지 계절관

www.korea.kr

 

728x90

댓글3